108 prayer beads 붉은 염주

In Buddhism, prayer beads have an important role for the practitioners to concentrate and reflect their thoughts and help them to let go of human suffering by counting the beads, one by one during meditation practice.

Why 108 suffering?

Humans have six windows of sensory awareness in the body.

The eyes to see, the ears to hear, the nose to smell, the mouth to taste, the skin to feel,

And the thought is the 6th window to process sensorial information from the 5 senses to our own perception.

In our perceptions,

We have 3 – emotional perceptions of good/bad/neutral.

We have 2 – moral perceptions of purity /impurity (clean / dirty).

We have 3 – time perceptions of the past-present-future.

Multiplying all these numbers gives 108.

6 ( window of the senses) x 3 (emotional perceptions) x 2 (moral perceptions) x 3 (time perceptions) = 108 human suffering.

불교에서 염주는 생각을 집중시키는 구슬로서, 수행자가 마음을 담아서, 하나씩 세면서, 명상하고, 번뇌를 내려 놓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왜 108개의 번뇌일까?

인간은 6개의 창을 몸에 가지고 있다.

볼 수 있는 눈, 들을 수 있는 귀, 냄새 맡는 코, 맛 보는 입, 느끼는 피부 그리고 5개의 감각기관을 통해서 받아들인 정보를, 자신의 경험으로 인지하는 생각이 여섯 번째의 창이다.

그리고

인간의 3 가지의 감정적인 인식인 좋다, 나쁘다, 그저 그렇다.

인간의 2가지의 도덕적인 인식인 깨끗하다, 더럽다.

인간의 3가지의 시간적인 인식인 과거, 현재, 미래.

이 모든 수들을 곱하면 108개의 인간의 번뇌를 만든다.

6 ( 감각의 창문) x 3( 감정적인 인식) x 2( 도덕적인 인식) x 3(시간적인 인식)= 108개의 번뇌

+Working with dreams and symbols. An urgent inquiry on how to translate human innate wisdom in daily life, how to bridge to invisible world where human existence can connect to deeper dimensions of reality.

+Dreamwork by J.Ko & Joung-A Choi. Residency +Reference in Korean buddhism.